쿽서비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주는 퀵서비스

퀵서비스는 전화위복이 되는 기회

1세기인 현대사회에서 신속성은 아주 중요한 요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 현대인들이 자동화 시스템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동화는 신속성과 편안함을 어디서나 충족시키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눈으로 볼 수 있는 급한 서류나 물건의 배송은, 사람의 손길이 필요한 업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반적인 배송회사가 아무리 빠르다고 해도 많은 주문량으로 배송은 최소 하루 이상이 소요되며 길 경우엔 일주일까지 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시스템에 적응한 사람들은 다음날 오면 배송이 빠르다며 사람들은 좋아합니다.

이런 배송 시스템은 현대일들과 어울리지 않습니다. 퀵(quick)이라는 말 그대로 빠른 배송을 자랑하는 것이 퀵서비스의 특징입니다. 게다가 배송비는 각종 경쟁 회사들의 증가로 인해서 물품도착 시각에 비해 일반 물품을 기준 5,000원으로 저렴하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퀵서비스는 급하게 받아야 할 서류를 배송 도중에 분신되거나 훼손을 막을뿐더러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고 집, 회사, 카페 등 현재 고객이 있는 곳까지 전달해 줍니다.

기회를 만들어주는 퀵서비스

서류들을 준비했음에도, 또는 준비해 놓은 물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갈 시간이 마땅치 않아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 기회를 잡아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퀵서비스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퀵서비스는 점차 발달해 나아가면서 오토바이뿐만 아니라 트럭, 지하철, 버스 등 여러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단거리부터 장거리까지, 서류부터 물품까지 고객이 필요할 때 신속하고 정확하게 다가가고 고객에게 직접 전달하여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줍니다.

즉, 단순히 신속함만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퀵(quick)뒤에 서비스(service)라는 말처럼 신속함으로써 배려하고 받을어주어 고객을 위기 상황에서 벗어 나가게 해주어 고객에게 기쁨을 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